최고 종교지도자 12인, ‘종교대통합 평화협약식’ 동참

18일 ‘종교 분쟁과 세계 평화’ 주제로 각국 대표, 종교 지도자 연설

김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14/09/19 [15:04]

최고 종교지도자 12인, ‘종교대통합 평화협약식’ 동참

18일 ‘종교 분쟁과 세계 평화’ 주제로 각국 대표, 종교 지도자 연설

김수경 | 입력 : 2014/09/19 [15:04]
▲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The Heavenly Culture, World Peace, Restoration of Light)이 주최하는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메인 세션과 ‘종교대통합 평화협약식’이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사진제공 =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시사뉴스메이커 김수경 기자]“우리 종교지도자들이 이 시대에 태어난 이유는 전쟁을 종식해 후대에 유산으로 물려주기 위해서이다. 유일하신 창조주 안에서 하나된 평화를 이뤄야 하고 후대에 유산으로 물려줘야 한다. 이는 우리 시대의 사명이다. 이에 HWPL과 하나님, 세계 만민 앞에서 위의 뜻과 함께 할 것을 서명한다”
 
지난 18일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The Heavenly Culture, World Peace, Restoration of Light)이 주최하는  메인 세션과 ‘종교대통합 평화협약식’이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은 지난 17일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개막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 =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날 ‘종교대통합 평화협약식’에 ▲필리핀 민다나오 안토니오 레데스마 대주교 ▲인도 치다난드 사라스와티지 마하라지 힌두교 최대사원 대표 ▲소승 불교 아신 냐니사라 최고 스님 ▲엘살바도르 성공회 마르틴 데 헤수스 바라호나 대주교 ▲시크교 싱 사히브 지아니 굴바찬 싱 지 현(現) 황금사원대표 등 14명이 동참했다.
 
평화협약식에 앞서 오전 10시부터는 각국 대통령과 대사 등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종교 분쟁과 세계 평화’를 주제로 각국 대표의 연설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기조연설에 앞선 환영사에서 HWPL 이만희 대표는 “인류 세계가 지금 평화냐, 전쟁이냐 이 두 가지 기로에 놓여 있다”며 “우리가 마음을 함께 먹음으로 인류의 전쟁을 피할 수 있고, 평화의 세계가 이뤄져서 후대에 유산으로 남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조연설에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하리스 실라이치치 전(前) 대통령, 루마니아 에밀 콘스탄티네스쿠 전 대통령, 가톨릭·시크교·불교·힌두교·유대교·성공회 지도자 등이 참여, 분쟁과 평화에 대해 연설했다.
 
하리스 실라이치치 전 대통령은 “종교는 자기 자신을 위해 언제나 남용됐고, 이 욕심이 전쟁으로 이어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 평화회담은 절대 헛되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이같은 평화의 메시지를 전함으로 어린 아이가 전쟁에 참여하지 못하게 할 수 있고, 나아가 전 세계 인구가 전쟁에 참여하지 않게 만들 수 있다”고 연설했다.
 
마하트마 간디 상을 수상한 바 있는 힌두교 치다난스 사라스와티지 마하리지 대표는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것이 마치 UN과 같은 느낌”이라며 “평화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모습이 감동적이다. 우리의 행동이 변화를 이룰 수 있다”고 단언했다.
 
기조세션 마지막 연설자로 2011년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이란의 여인’ 타와쿨 칼만이 나서 “종교 간 분쟁이 아니라 ‘종교인’ 간의 분쟁을 이야기해야 한다. 종교를 남용하고 자기 이익으로 사용하는 사람, 종교를 자기 나름대로 해석하는 단체가 문제”라며 “이만희 대표의 연설과 같이 종교는 하나로 모여야 하고, 우리는 이 가치관을 믿고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종교대통합 만국회의는 전쟁 종식과 세계 평화를 이루기 위해 HWPL이 주최한 행사로, 17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130개국 2000여 명의 정치·종교 지도자와 청년 단체장을 비롯해 총 20여만 명이 참석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