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 성료

마원철 기자 | 기사입력 2016/07/18 [20:54]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 성료

마원철 | 입력 : 2016/07/18 [20:54]
▲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 5전이 성공리에 종료됐다(사진제공: 핸즈코퍼레이션)     ©
[시사뉴스메이커 마원철 기자]지난 17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 5전이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초로 시도된 3시간 내구 레이스로 펼쳐진 이번 대회는 KMSA 모터스포츠의 최정원, 이원일이 철저한 관리를 앞세운 원-스톱 전략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3시간 1분 48초 989 동안 60랩을 달리며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종료 후 우승이 확정된 순간 최정원과 이원일은 레이스카에 올라 이 기쁨을 표현하며 현장의 관계자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

특히 최정원, 이원일은 경기 종료 직전 스파르코 코리아 조선희, 강민재의 차량이 연료 부족으로 속도가 떨어지는 틈을 타 엑스타 86 원 메이크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만큼 내구 레이스의 치열한 전략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한편 엑스타 86 원 메이크 레이스와 함께 통합되어 내구 레이스로 펼쳐진 핸즈 아베오 원 메이크 레이스와 핸즈 튠 업 클래스 역시 감동의 드라마가 펼쳐졌다.

핸즈 아베오 원 메이크 레이스는 지난해 아베오 원 메이크 레이스 종합 3위에 오른 노동기를 세컨드 드라이버로 영입한 Jae. Lee(스피젠 레이싱)이 우승을 차지했다.

핸즈코퍼레이션 승현창 회장은 “3시간 동안 최고의 레이스와 짜릿한 역전극을 선사한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경기를 비롯해 앞으로 국내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레이스들이 등장해 모터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핸즈코퍼레이션은 2년 차에 접어든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과 첫 대회를 치른 LTNCR 등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모터스포츠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핸즈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2016 6전은 8월 21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