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20년 신년사

차정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2:59]

문재인 대통령, 2020년 신년사

차정수 | 입력 : 2020/01/07 [12:59]

 

▲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방송캡쳐

 

[시사뉴스메이커 차정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금일 신년사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과포용’, ‘공정평화’를 바탕으로 함께 잘 사는 나라,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에 한 걸음 더 가까이 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을 위한 여건이 빠르게 갖춰지도록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년간 남북협력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 북미대화가 본격화되면서 남북 모두 북미대화를 앞세웠던 게 사실이고, 북미대화가 성공하면 남북협력의 문이 더 빠르게 더 활짝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기 때문이다. 북미대화의 동력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 무력의 과시·위협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우리 정부도 북미대화의 촉진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과의 갈등에 대해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으로 양국 간 협력관계를 한층 미래지향적으로 진화시켜 가겠다”며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한다면 양국 관계가 더욱 빠르게 발전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제와 관련해 “우리 경제의 중추인 40대와 제조업 고용부진을 해소하겠다”며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로 한 걸음 더 다가가겠다”며 “명실상부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이 아닌 사람 중심의 창의와 혁신, 선진적 노사관계가 경쟁력의 원천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제 안착을 지원하고 최저임금 결정체계의 합리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해 금융·세제 지원과 상권 활성화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공수처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누구나 법 앞에서 특권을 누리지 못하고 평등·공정하게 법이 적용되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라며 “수사권 조정법안이 처리돼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법·제도적 기반이 완성되면 더욱 공정한 사회가 되고 더욱 강한 사회적 신뢰가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부동산 시장의 안정,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에서 결코 지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