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2016년 상반기 주요 교역국 경기전망

최정윤 기자 | 기사입력 2015/12/30 [16:07]

전경련, 2016년 상반기 주요 교역국 경기전망

최정윤 | 입력 : 2015/12/30 [16:07]
[시사뉴스메이커 최정윤 기자]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15년 11월까지 수출이 전년대비 7.4% 감소한 가운데 주요 교역국 해외법인장을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 경기전망에 대해 조사하였다. 조사결과, 유효 분석대상 16개국의 내년 상반기 BSI(경기실사지수)는 87.0으로 나타나 내년에도 대외여건은 악화될 전망이다.

이 같은 결과는 우리 수출의 1/4을 차지하는 중국(47.2)과 인도네시아(81.0) 등의 경기부진이 내년 상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법인장들이 예상한데 따른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도 미국(110.3), 일본(120.0), 베트남(150.0) 등은 호조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비즈니스 애로) 법인장들은 해외 비즈니스 애로요인으로 현지 기업의 경쟁력 상승(28.5%)과 중국 기업의 공격적 마케팅(22.1%)을 꼽았으며, 엔저로 인한 일본 기업의 가격경쟁력 강화(16.2%), 주재국 정부의 보호무역주의(13.2%), 주재국 정부의 비관세장벽(7.2%) 순으로 응답하였다. 기타 의견으로 진출국 경기 침체, 한국기업의 낮은 지명도, 미국 금리인하·달러 강세, 정권교체로 인한 정치적 불확실성 등을 제시하였다.

(2016년 수출 전망) 응답자의 약 70%가 내년에도 우리 수출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응답하였다. 이는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국 경기악화 우려와 중국 기업의 공격적 마케팅과 일본 기업의 가격경쟁력 강화에 따른 것이다. 한편, 한국경제연구원은 2016년 거시경제전망을 통해 내년 수출이 소폭 증가(0.9%)할 것으로 발표한 바 있다.

(TPP 관련 견해) 10월 협상이 타결된 TPP에 대한 한국의 참여에 대해 56.2% 찬성하였으며 반대한다는 의견은 21.3%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2.1%가 한국의 TPP 가입이 수출 증대에 긍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답하였으며, 그 이유로 관세철폐·인하(43.3%), 해외투자 보호·활성화(36.3%), 원산지 인증절차 개선(13.1%) 순으로 응답하였다. 한편, TPP 최대 수혜국으로는 베트남(35.8%), 일본(30.2%), 미국(23.9%) 순으로 지적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