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7.12.18 [06:18]
정치ㆍ경제ㆍ기업
회원약관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시민기자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보도자료 제작 및 홍보
기사제보
HOME > 정치ㆍ경제ㆍ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당 이정미 의원, 블랙기업 퇴출위한 ‘이랜드 퇴출법’ 발의
 
정윤희 기사입력  2017/03/01 [04:14]


▲ 정의당 이정미 의원     ©사진=이정미의원실
[시사뉴스메이커 정윤희 기자]정의당 이정미 의원이열정페이 강요‧임금 체불 등을 일삼는 블랙기업 퇴출을 위한 이른바 ‘이랜드 퇴출법’을 지난 28일 발의했다.     

고용이 불안한 환경에서 일하는 청년 노동자들에게 저임금, 장시간 노동 등 불합리한 노동을 강요하는 기업을 블랙기업이라 말한다.     

이정미 의원이 발의한 ‘이랜드 퇴출법’은 ▲상습적인 체불사업주에 대해 체불임금의 3배 이하의 부가금 지급을 청구하는 ‘징발적 손해배상제’ 도입 ▲체불임금지급의 시정지시를 사업주에 대한 영업정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 ▲합병‧신규사업의 개시, 신주발행, 주식시장 상장 등 사업확대를 제한하는 '상법 일부개정법률안' ▲기업의 도산여부와 상관없이 체당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임금채권보장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구성됐다. 

법안은 체불사업주 제재강화 및 불공정 행위자인 체불기업에 대해 신주발행과 상장 등을 제한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이랜드그룹 외식사업부 ‘애슐리’의 청년 임금체불 등 불법·부당한 노동실태에 대해 고발한 바 있는 이 의원은 “이후에도 고용노동부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했으나 불법행위 대한 제보가 이어졌다. 이랜드 사원관리 프로그램인 F1시스템의 화면을 확보해 정규직에게도 열정페이가 강요되는 점을 알아내, 하청업체에 대금 미지급 갑질이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이어 “최근 이랜드파크는 유동성위기를 이유로 정직원들에 대한 임금을 지연해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무엇보다 노동자들에게 임금을 회사 어려우면 늦게 줘도 된다는 식이 오늘날의 블랙기업 이랜드를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종합뉴스 e시사뉴스메이커 / 시사종합월간 시사뉴스메이커는 온-오프라인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언론보도제보/홍보/보도자료 pressn@sisanewsmaker.co.kr



기사입력: 2017/03/01 [04:14]  최종편집: ⓒ 시사뉴스메이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시민기자정기구독청소년보호정책보도자료 제작 및 홍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공지사항
로고 명칭 : 일간 시사뉴스메이커(DAILY SISA NEWSMAKER)
수도권 : 서울특별시 강동구 양재대로 1657-11 4층 401호
전화 : 070-7860-0443 ㅣ 팩스 : 02-2179-8386
보도자료 및 제보 : pressn@sisanewsmaker.co.kr
영남 : 부산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115, 305-102
전화 : 051-917-2866 ㅣ 팩스 : 051-998-6236
제호 : 일간 시사뉴스메이커 등록번호 : 부산아00092 등록일자 : 2011.6.14 발행/편집인:정범기 발행연월일 : 2011.6.14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본지의 컨텐츠를 무단전재/복사/배포행위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