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9 [00:05]
회원약관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시민기자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보도자료 제작 및 홍보
기사제보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시간표 내에 해낼 것으로 낙관”
김정은 친서에 대한 트럼프 답신, 리용호 만나 전달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8/05 [10:09]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4일 북한 비핵화를 낙관하면서도 대북제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포토세션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먼저 다가가 악수를 청하고 있다. 오른쪽 위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리 외무상과 아세안 관련 회의를 계기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며 "우리는 빠르고 정중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리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는 사진과 북미 판문점 실무협상을 이끈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담긴 회색 봉투를 리 외무상에게 전달하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RF 본회의 일정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북한 비핵화와 관련,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나는 우리가 시간표 내에 해낼 것으로 낙관한다"며 북한이 비핵화되면 전 세계가 유엔 안보리 요구의 실현을 축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 "궁극적인 시간표는 적어도 일정 부분(in part)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의해 정해질 것"이라며 "결정은 그(김 위원장)의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은 바로 이 곳(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그의 나라를 비핵화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우리는 그 이후로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과정을 발전시켜왔으며, 김 위원장의 약속이었던 55구의 유해 송환이 이뤄진 데 대해 고무돼 있다. 그는 엔진 시험장 해체도 약속했으며 그 작업도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과정은 모두가 알다시피 일정한 시간이 걸리는 일"이라면서 "우리는 그것(비핵화 달성)을 하는 데 있어 단호하며, 김 위원장도 이를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인터넷종합뉴스 e시사뉴스메이커 / 시사종합월간 시사뉴스메이커는 온-오프라인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언론보도제보/홍보/보도자료 pressn@sisanewsmaker.co.kr



기사입력: 2018/08/05 [10:09]  최종편집: ⓒ 시사뉴스메이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회사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시민기자정기구독청소년보호정책보도자료 제작 및 홍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공지사항
로고 명칭 : 일간 시사뉴스메이커(DAILY SISA NEWSMAKER)
수도권 : 서울특별시 강동구 양재대로 1657-11 4층 401호
전화 : 070-7860-0443 ㅣ 팩스 : 02-6280-1281
보도자료 및 제보 : pressn@sisanewsmaker.co.kr
영남 : 부산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115, 305-102
전화 : 051-917-2866 ㅣ 팩스 : 051-998-6236
제호 : 일간 시사뉴스메이커 등록번호 : 부산아00092 등록일자 : 2011.6.14 발행/편집인:정범기 발행연월일 : 2011.6.14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하며,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본지의 컨텐츠를 무단전재/복사/배포행위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