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수급 상황 악화…헌혈 적극 동참해달라”

정윤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16:11]

“혈액수급 상황 악화…헌혈 적극 동참해달라”

정윤희 | 입력 : 2020/03/03 [16:11]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시사뉴스메이커 정윤희 기자]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혈액수급 상황의 악화에 따른 헌혈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헌혈 관련 안전조치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지속적인 헌혈 협조를 요청했다.

 

복지부는 헌혈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우려에 대한 대응으로 2일부터 대한적십자 채혈직원의 감염여부를 전수조사하고, 혈액원 전 직원 일일 몸 상태 모니터링 강화 및 채혈 시 직원뿐 아니라 헌혈자도 마스크 착용 등 관련 표준운영절차(SOP)를 강화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헌혈 시 감염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위해 더욱 철저한 안전조치를 추진하겠다”며 “최근 범부처적 협조로 혈액보유량이 전년 수준을 회복했다가 다시 감소추세에 있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기관은 헌혈 참여를 지속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일 현재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 약국 등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는 약 588만장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마스크 공급물량의 안정적 확보, 장·단기 생산 확대, 정보제공 및 적극적 홍보 강화 등을 통해 마스크 수급 관련 정책 체감도 향상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